[천안] 

“병상에 누워 인터넷과 TV를 즐기다”



우리병원이 최근 입원실의 모든 병상에 태블릿PC를 설치해 환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병상에 태블릿PC가 설치되어 있어 인터넷을 즐기며 시간을 보내 병원생활이 전혀 지루하지 않아요. ”

소화기질환으로 입원 치료 중인 김모(26)씨는 병상에 앉아 연신 태블릿PC를 사용하며 즐거워한다.

우리병원이 중환자실과 응급실을 제외한 모든 병실의 614병상에 설치한 태블릿PC는 멀티미디어 재생기능이 뛰어난 휴대용 컴퓨터로 무료로 인터넷은 물론이고 공중파 방송사의 VOD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태블릿PC는 움직이는 거치대를 이용해 병상의 머리 부분에 설치되어 있어 환자들은 누워서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문수 병원장은 “태블릿PC가 보편화된 시대에 발맞춰 환자분들의 무료한 병원생활을 개선하고 빠른 쾌유를 돕기 위해 설치했는데, 기대이상으로 환자분들의 반응이 좋아 기쁘다”면서 “앞으로 태블릿PC를 이용해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