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제 17대 오천환 병원장 취임식 및 시무식





순천향대학교 구미병원 오천환 병원장이 제17대 병원장에 연임됐다.

우리병원은 1월 2일 취임식 및 시무식을 갖고 새로운 각오와 다짐으로 2012년을 맞이했다.



김성구 순천향중앙의료원장 및 전 교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취임식에서 오천환 병원장은 진료의 혁신, 교직원 화합과 단결, 고객만족 향상 등을 2012년 중점과제로 제시하며 “경북 중서부권 거점병원이 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구 의료원장은 축사를 통해 “오천환 병원장의 지휘에 따라 주어진 임무와 역할을 완벽히 소화함은 물론, 미래 지향적 창의적인 노력으로 순천향의 발전을 이끌어 주길 바란다”고 교직원에게 당부했다.



오천환 병원장은 충남 의대(이비인후과)를 졸업하고 순천향의대 이비인후과학교실 주임 교수,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부원장을 거쳐 지난 2007년 순천향대 구미병원장으로 취임하여 15대, 16대를 병원장을 역임했다.



그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며 의료진 보강, PET-CT 등 최첨단 장비 도입, 각종 시설을 확충하여 환자우선, 환자중심의 병원을 만드는데 커다란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아왔다. 또한 대한의사협회 의학용어위원회 위원과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이사 역임, 현재 대한두경부외과학회 상임이사, 대구지방검찰청 김천지청 의료자문위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어 대외적으로도 그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이날 부원장에는 김춘동 교수(소아청소년과)와 진료부장에 배상철 교수(마취통증의학과), 수련부장에 양승부 교수(영상의학과)도 각각 임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