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암치료 명성 ‘전국 넘어 세계로’ … 동남아시아 및 미주지역 환자까지 방문 치료


우리병원이 지난해 도입하여 금년 1월 16일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한 방사선암치료기, ‘노발리스티엑스(Novalis TX)’가 매우 높은 활용도를 보이며 병원의 위상까지 크게 올려놓고 있다.



병원은 치료시작 불과 8개월을 넘긴 9월 27일 드디어 치료건수가 5000건 넘어섰으며, 치료환자의 지역분포 또한 전국을 넘어 이제는 해외까지 확대되고 있다.



이문수 병원장은 “암치료라면 서울로 향하는 세태 속에서 지방대학병원이라는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노발리스티엑스가 기대이상의 성적을 내고 있다”면서, 노발리스티엑스의 뛰어난 성능과 우수한 암치료 전문 교수진이 바탕이 되어 나타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병원은 또 “센터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치료를 경험한 환자들의 입소문으로 이제는 서울로 향했던 환자들이 되돌아오고 있으며, 연고가 없는 외지 환자들도 많이 방문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병원 노발리스티엑스 센터를 방문한 외지 환자들은 100명이 넘는다. 이들 대부분은 서울의 대형병원에서 암 진단과 치료를 받은 환자들이다.



센터에 대한 입소문은 외국까지도 퍼져나갔다. 벌써 멀리 필리핀과 미국 국적의 환자 3명이 성공적인 치료를 받고 돌아갔고 간간히 외국으로부터 상담전화도 걸려온다.



이문수 병원장은 “노발리스티엑스는 병원 전체에 활력소가 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병원의 위상도 크게 높이고 있다”고 자평했다.



도입 전 100억대의 엄청난 비용에다 실패를 우려했던 교직원들이 이제는 해외에서도 인정하는 최고의 암치료장비를 보유하고 있다는 자부심을 느끼고 있으며, 또한 지역주민들의 병원에 대한 신뢰도 또한 크게 높아졌다는 해석이다.



우리병원 노발리스티엑스 암치료센터가 9월 27일까지 기록한 총 5012건의 치료성적을 치료기술로 구분하면 첨단 치료기술인 ▲래피드아크와 세기조절방사선치료를 각각 1001건과 1271건, 그 외 ▲3차원입체치료 2551건, 고용량의 방사선을 이용하여 1~4회 치료만으로 단번에 암조직을 제거해내는 ▲방사선수술도 189건이나 수행했다.



이 치료건수를 다시 암 종류별로 구분해보면 ▲각종 전이암 915건, ▲폐암 및 유방암 1417건, ▲소화기암 1075건, ▲두경부암 491건, ▲자궁암 등 부인암 321건, ▲전립선암 등 비뇨기계암 448건, ▲임파선암 62건, 그리고 ▲기타 암 283건 등이다.



노발리스 티엑스는 미국FDA가 공인한 현존 최고의 방사선치료기이다. 故 케네디 상원의원을 치료하면서 유명세를 타면서 현재 미국 전역에서 암치료에 적극 활용되고 있다. 국내에는 3대 만이 가동 중이며, 서울이남에서는 우리병원이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정밀도(가로 0.1㎜×세로 2.5㎜까지 방사선 제어), ▲신속성(1회 방사선조사 2분), ▲다기능성(모든 치료를 구현), ▲전신에서 발생한 모든 암을 치료하는 능력을 보유한, 공인된 세계최고의 방사선치료기다. 방사선치료의 성패는 정밀도에 달려있다.



병원은 노발리스티엑스에 이어서 최근에는 충청권 유일 ‘256채널CT’도 도입 가동하고 있으며, 최신식 ‘방사성옥소치료실’과 ‘수면다원검사실’도 신설해 운영에 들어갔다.



이문수 병원장은 “이제 우리병원에서 불가능한 검사와 치료는 거의 없다”면서, “이러한 성공과 발전에 자만하지 않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와 관리를 통해 최상의 암 진단과 치료역량을 유지시켜 명실상부한 중부권 최종 암치료 거점병원의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