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순천향대 부천병원, 2020년도 정부 지원 ‘생애 첫 연구 과제 3건’ 선정

순천향대 부천병원,

2020년도 정부 지원 생애 첫 연구 과제 3선정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병원장 신응진)이 정부가 지원하는 ‘2020년도 하반기 이공분야 기초연구사업 - 생애 첫 연구3건의 연구 과제가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생애 첫 연구지원사업은 정부가 우수한 역량을 갖춘 신진 연구자의 연구 기회를 확대하고, 기초 연구 분야를 강화하고자 최대 3년간 연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공민규 심장내과 교수의 급성 심근경색 환자의 예후 예측 인자로써 자가포식 활성도의 효용성 연구’, 신경은 영상의학과 교수의 저선량 CT를 이용한 국가 폐암 검진 사업에서 림프절 판독에 대한 알고리즘 개발’, 차한규 성형외과 교수의 유방암 수술 후 발생한 이차성 림프부종의 병태 기전 규명을 통한 3차원 생체모사 림프관 플랫폼 개발3건이 선정됐다.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올해 새 경영 목표 중 하나를 임상 연구의 거점병원으로 삼고, 병원 차원에서 체계적인 연구지원 시스템과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정부 지원과제에 선정된 신진 연구자들이 좋은 성과를 내어 환자들을 위한 획기적인 치료 방안을 제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