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순천향대 부천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 1등급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병원장 신응진)이 보건복지부 산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6차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전경

 

관상동맥우회술은 심장질환 사망 원인의 절반을 차지하는 허혈성 심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시행하며, 좁아지거나 막힌 관상동맥 부위를 우회하여 혈액이 통할 수 있도록 새로운 혈관을 만들어 주는 방법이다.

 

이번 6차 평가는 20187월부터 20196월까지 허혈성 심질환 환자에게 관상동맥우회술을 실시한 종합병원 이상 81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평가지표는 관상동맥우회술 건수, 수술 시 내흉동맥 사용 비율, 퇴원 시 아스피린 처방률 수술 후 합병증으로 인한 재수술률, 수술 후 30일 내 사망률, 퇴원 30일 내 재입원율 등이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심장혈관센터

 

순천향대 부천병원 심장혈관센터는 ‘24시간 가동 심장혈관 전문 진료팀이 신속한 진단 및 치료를 시행한다. 특히 환자 앞에서 흉부외과, 심장내과, 응급의학과 의료진이 다학제 협진을 하고, 환자 개개인에게 최적화된 치료 방법을 적용해 만족도가 높다.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전 구성원이 내가 환자라면?’이라는 생각으로 환자 진료와 치료에 임해 의료의 질을 높이고 있다. 그러한 노력 덕분에 주요 적정성 평가에서 줄곧 1등급을 받아왔으며, 2차 환자경험평가에서 전국 1위라는 좋은 결과를 얻었다. 환자들이 믿고 찾고, 만족하고 돌아가는 병원이 되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