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이영환 순천향대 부천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선정

이영환 순천향대 부천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선정


인공지능 딥러닝을 이용한 심폐소생술 향상 연구 진행



이영환 순천향대 부천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20년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 교수는 영상 인식을 통해 심폐소생술 시 흉부압박 중단없이 심실세동을 인지하는 인공지능(AI) 딥러닝 알고리즘 개발이라는 연구주제로 20222월까지 약 1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이영환 순천향대 부천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긴박한 심폐소생술 중에 심정지 리듬을 확인하기 위해 흉부 압박을 빈번하게 중단하면 심장 및 뇌의 허혈성 손상을 더욱더 증가시킨다. 따라서 흉부압박을 중단하지 않고 실시간으로 심실세동과 심실빈맥 등 제세동이 필요한 리듬 분석을 할 수 있다면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으나, 그동안 난제로 남아 있었다고 연구 배경을 밝혔다.

 

이어 최근 인공지능을 이용한 딥러닝 기술이 발달하여 이를 활용한 흉부 압박 중 제세동이 필요한 리듬을 인지하는 비접촉식 알고리즘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있다. 이 연구가 성공한다면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환 교수는 응급의학 및 중환자 전문의로 지난 3년간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연구사업에서 스마트워치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심폐소생술 향상 연구를 수행한 바 있으며, 후속 연구로 이번에 선정된 인공지능 딥러닝을 이용한 심폐소생술 향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