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방사성동위원소 치료병실 운영 시작



우리병원은 외래진료관 5층 단기병동 내에 방사성동위원소 치료병실 2실을 갖추고 8월 1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방사성동위원소 치료병실(이하 옥소치료실)은 갑상선암 환자들을 치료하는 특수 병실. 치료 시 사용되는 방사성 물질인 옥소가 병실 밖으로 새어 나오지 않도록 사방 벽과 출입문이 납으로 차폐 처리되어 있다.

우리병원의 옥소치료실 신설로 충청지역 갑상선암 환자들의 치료에 다소나마 숨통이 트이게 되었다.

그동안 충청지역의 옥소치료실은 충남 1실, 충북 1실에 불과해 지역 환자들이 오랜 기간 대기하거나 타 지역 옥소치료실을 찾아 오고가야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병원은 8월 1일 이문수 병원장을 비롯, 경영진과 핵의학과 이상미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단기병동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이문수 병원장은 개소식에서 “국내 최고의 방사선암치료기 가동을 비롯하여 옥소치료실을 오픈함으로써 암치료영역의 완벽한 진단과 치료 환경을 갖추게 되었다”면서, “이제 명실상부한 중부권 최종 거점병원으로서 지역 환자들을 위해 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