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병원이 24일 새병원 건립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새병원 건설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경과보고, 동영상 상영, 기념사 및 축사, 시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기공식에는 병원 임직원들 외에도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박상돈 천안시장, 이명수·문진석·이정문 천안아산지역 국회의원 등 많은 지역 인사들도 참석해 새병원 건설공사 착수를 축하했다.

새병원은 현병원의 북쪽 인접 부지인 천안시 동남구 봉명동 216-8번지 일원(45,300.10)지하5, 지상15, 1000병상 규모로 세워진다.

2024년 중 완공될 예정이며, 새병원이 완공되면 현병원의 거의 모든 시설과 기능이 이전하게 된다. 현병원은 리모델링을 거쳐 아트리움을 통해 새병원과 연결되며, 교수연구실, 회의실 등의 부속공간과 푸드코트 등 다양한 편의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새병원은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환자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병원, 연령 및 질병별 의료공백 없는 토탈 메디컬 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으로 지어진다.

완공 후 새병원은 또한 지근거리에 위치한 순천향대의대와 순천향의생명연구원(SIMS)의 교육 및 연구역량과 더해져 순천향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로 조성될 계획이다.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는 순천향의 뛰어난 임상-기초의학-의생명연구기능이 뭉쳐진 3원 의학클러스터다. 새병원-의대-연구원이 중개연구 영역에서 시너지효과를 일으켜 국가 의생명 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기여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문수 병원장은 새병원과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는 지역인재들이 꿈을 펼치는 공간이 되고, 지역사회의 지속성장을 위한 큰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법인 동은학원 서교일 이사장은 새병원 건립을 성공적으로 완수함으로써 지역환자들의 통을 오롯이 보듬고, 지역경제발전에도 크게 기여하는 중부권 최종 거점병원을 구현하겠고 말했다.

 

천안시의 구도심 재개발사업들이 활기를 띠는 등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의 새병원 건립은 벌써부터 지역경제에 적잖게 긍정적 효과로 나타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