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순천향대 부천병원이 위탁 관리한 생활치료센터 연구 결과, 전 세계 주목



- 코로나19 무증상 환자, 유증상 환자와 바이러스 배출량 차이 없어

- 뉴욕타임스, CNN, BBC 등 주요 해외 언론, 연구 결과 앞다퉈 보도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이 위탁 관리한 생활치료센터 연구 결과를 뉴욕타임스, CNN, BBC 등 해외 언론이 중요한 논문으로 앞다퉈 소개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 감염내과 연구팀은 지난 36일부터 26일까지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에 격리된 코로나19 확진자를 후향적으로 코호트 연구한 결과를 국제학술지 JAMA internal medicine(IF 18.625)에 발표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는 무증상 환자와 유증상 환자의 바이러스 배출량이 비슷해 무증상 환자도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생활치료센터에 격리된 총 303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유증상 그룹(214)과 무증상 그룹(89)으로 나누고, 유전자 증폭 검사(RT-PCR)를 통해 바이러스 배출량을 비교했다. 중위 연령은 25세로 젊은 편이었고, 12명만 동반 질환이 있었다.

 

303명 중 193명이 격리 시점부터 증상을 보였고, 110명이 입소 시 무증상이었지만 이 중 21명이 입소 후 새롭게 증상이 나타났다. 새롭게 증상이 나타나는 기간은 평균 15일이었고, 짧게는 13, 길게는 20일인 경우도 있었다. 89명은 퇴소까지 무증상이었다.

 

검사는 입소일로부터 8, 9, 그리고 15, 16일째에 상기도 검체(비인두 및 구인두 표본) 및 하기도 검체(객담)에 대한 유전자 증폭 검사를 시행하고, 바이러스 배출량을 측정하는 Ct(Cycle threshold) 값까지 확인했다. 그 결과, 무증상 확진자와 유증상 확진자의 Ct 값이 비슷하게 나타나 증상 유무에 따른 바이러스 배출량에는 차이가 없었다.

 

해당 논문의 1저자인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김탁 감염내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상당수의 환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끝까지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이 무증상 감염자를 통한 조용한 전파가 일어날 수 있음을 시사한다. 현재 우리나라가 적극적으로 감염자를 찾아 격리하는 대응 조치가 적절하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 논문은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던 무증상과 유증상 SARS-CoV2 감염 환자에서의 임상 경과, 바이러스 배출(Clinical Course and Molecular Viral Shedding Among Asymptomatic and Symptomatic Patients With SARS-CoV-2 Infection in a Community Treatment Center in the Republic of Korea)’이란 제목으로 국제학술지 JAMA internal medicine86일 자로 게재됐으며, 최근 해당 학술지에 소개된 논문 중 가장 영향력이 높은 연구다(Altmetric 4181).


한편,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은 김호중 응급의학과 교수, 이희정 가정의학과 교수, 이철구 외과 교수를 파견해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를 위탁 관리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방문해 센터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의료진을 격려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