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산부인과 정수호 교수, 여성 질환 단일 로봇수술 건수 전국 3위



 


 


 


순천향대 부천병원 산부인과 정수호 교수,


여성 질환 단일 로봇수술 건수 전국 3


 


 


 


로봇수술 통해 경인지역 암 환자 치료 힘써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 산부인과 정수호 교수가 지난해만 134건의 로봇수술을 집도해 다빈치 Xi 단일 시스템을 보유한 전국 병원의 산부인과 교수 중 3위를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산부인과 정수호 교수




집도 의사의 경험과 숙련도에 따라 절개 부위 및 출혈량, 합병증 감소 등 수술 결과가 달라지는 만큼 정수호 교수에게 로봇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만족도도 높다.


 


정 교수는 부인과 암수술, 전자궁절제술, 자궁근종절제술, 자궁부속기절제술 등을 로봇으로 수술한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산부인과 정수호 교수




로봇수술은 기존 개복 수술이나 복강경 수술에 비해 집도 의사의 손 떨림이 적고, 10~15배 확대된 시야에서 수술을 진행해 다른 장기를 건드리지 않고, 해당 부위만 세심하게 잘라낼 수 있다. 이로 인해 수술 부위의 출혈 및 통증, 신경손상 합병증을 줄이고, 환자의 빠른 회복을 돕는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산부인과 정수호 교수는 예를 들어, 자궁근종절제술은 자궁을 보전하면서 근종만 절제한 후 정교하게 봉합하는 것이 핵심이다. 과거에는 자궁근종의 크기가 크거나 위치가 깊을 경우, 복강경 수술로는 봉합의 정밀도나 세밀함의 한계로 향후 임신 시 자궁파열의 위험이 높아 개복수술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개복 수술은 흉터가 크게 남아 미용 면에서 환자들의 만족도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반면에 로봇수술은 더 큰 근종을 제거할 수 있는 높은 가능성을 제공할 뿐 아니라, 가임여성인 경우 기존 개복 수술이나 복강경 수술에 비해 가임능력 유지에 도움이 된다. , 0.8cm의 작은 구경으로 수술해 흉터가 거의 남지 않아 미용 면에서도 우수해 환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특히 우리 병원 로봇수술의 약 50%가 암 환자로 경인지역 중증환자 치료로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