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뇌동맥류수술 1500례 기념 심포지엄’ 성료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뇌동맥류수술 1500례 기념 심포지엄성료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병원장 신응진)이 지난 24() 순의홀에서 뇌동맥류수술 1500례 기념 심포지엄을 가졌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뇌동맥류수술 1500례 기념 심포지엄’ 모습


 


뇌동맥류수술 1500례 돌파를 기념해 뇌신경센터 주최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은 ‘Cure에서 Care를 주제로 진행됐다.




1부는 교육 세미나 순서로 뇌동맥류 환자의 응급처치(조영순 응급의학과 교수), 뇌경색과 감별해야 할 질환(이승재 신경과 교수), 뇌동맥류 스크리닝 영상검진(이아름 영상의학과 교수), 뇌혈관조영실 마취와 모니터링(정양훈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등의 강의가 진행됐다.




2부는 뇌동맥류 수술과 환자 소통을 주제로 환자 관점에서 본 뇌동맥류수술(순천향대 부천병원 뇌혈관수술환우회 회장), 우리 병원 뇌동맥류수술 1500례 역사(김범태 뇌신경센터장)등이 발표됐다.




  

김범태 순천향대 부천병원 뇌신경센터장

 


김범태 순천향대 부천병원 뇌신경센터장은 우리 병원은 개두술로 뇌동맥류 치료를 시작했고, 이후 의료 환경 변화에 맞춰 머리를 열지 않는 코일색전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했다. 최근에는 뇌동맥류 치료의 약 80%에 코일색전술을 적용하고 있으며, 환자들의 만족도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와 교육을 통해 실력을 향상시켜 환자들에게 신뢰받는 병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뇌동맥류수술 1500례 기념 심포지엄’ 의료진 단체 사진




한편, 순천향대 부천병원 뇌신경센터는 신경외과·신경과·응급의학과·영상의학과 등 다학제 전문의가 참여하는 협진시스템을 운영한다. , 뇌혈관내수술 전문 신경외과 인증의가 급성기 뇌졸중 환자에게 24시간 언제든지 시술 가능한 시스템을 갖췄으며, 최단 시간 내 뇌혈관개통술이 가능하다.